회사소개

[전자신문] 국가 경쟁력 높이는 국산 ‘교통·물류·인프라’ 혁신 기술
작성자최고관리자 등록일23-06-30 08:47 조회수150

‘2023 국토교통기술대전’서 인기 끈 교통·물류·인프라 신기술
더 빠르고, 더 정확하고, 더 안전한 일상 유지

국토교통은 한 국가 경제에 있어서 대동맥으로 비유될 만큼 국가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인프라다. 때문에 이 핵심 인프라를 보다 효율적이며, 삶을 질을 높이는 기술은 국가 경쟁력 뿐만 아니라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기반이다.

바로 이 기반 기술 개선과 발전에 우리 기술력이 발 벗고 나섰다. 소음과 교통사고를 줄여주는 도로포장 기술, 좁은 공간에서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물류 로봇, 세계 최고의 극한성능실험실 등 더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주는 신기술이 우리의 미래를 풍요롭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6월 28일부터 30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3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관람객들에게 체험의 기회까지 선사하며 눈길을 사로잡은 기술들을 만나보자.

포이닉스
시민들이 믿는 안전하고 쾌적한 자동차 전용도로

포이닉스가 개발한 “RSBS 복층 배수성 저소음 포장 기술”은 도로 소음 문제와 빗길 교통사고 위험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새로운 도로 포장 방식으로 도로 소음과 빗길 운전 위험성을 낮춰줄 수 있는 도로포장 신기술을 선도하는 기업, 포이닉스는 “RSBS 복층 배수성 저소음 포장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도로 소음 문제와 빗길 교통사고 위험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어 건설신기술 제947호, 환경부 신기술 제367호 및 기술검증 제178호로 인증을 받았다.

포이닉스가 개발한 “RSBS 복층 배수성 저소음 포장 기술”은 도로 소음 문제와 빗길 교통사고 위험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포이닉스가 개발한 “RSBS 복층 배수성 저소음 포장 기술”은 도로 소음 문제와 빗길 교통사고 위험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

이 신기술은 상부층(8mm)과 하부층(13mm)에 각각 굵기가 다른 골재가 서로 섞이지 않고 많은 공극을 유지하도록 하여 도로 소음이 들어오면 하층부의 큰 공극에서 소리 에너지를 줄여준다. 일반 아스팔트 포장도로에 비해 골재 사이의 공극률(틈)을 22%가량 늘려 소음을 9㏈ 이상 줄여준다.

또한 일반 아스팔트와 달리 빗물과 눈이 공극을 통해 하층부로 흡수돼 빗물 미끄러짐이나 겨울철 도로결빙에 의한 교통사고도 80% 이상 감소시킬 수 있다. RSBS 복층 배수성 저소음 포장 기술을 적용하면 도로 소음, 배수, 미세먼지를 한 번에 해결해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안전을 보장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포이닉스는 향후 중국과 동남아시아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

국가 경쟁력 높이는 국산 ‘교통·물류·인프라’ 혁신 기술 - 전자신문 (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