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매일일보] 용인시 처인구, 국도42호선 4차로 150m 예산없이 포장
작성자최고관리자 등록일19-08-29 17:28 조회수219

민간기업과 협의 도로 일부 구간 특허 신기술 실험기회 제공 ‘윈윈’ 


[매일일보 김길수 기자] 용인시 처인구는 저소음 포장 특허를 보유한 민간기업과 협조해 파손이 심한 관내 중심도로 일부 구간을 예산을 들이지 않고 포장했다고 28일 밝혔다.

633652_427308_2239_png.jpg 


도로포장 전문업체인 ㈜포이닉스가 특허 공법을 이용한 시험포장을 건의함에 따라 구는 예산을 들이지 않고 도로 일부를 포장하고 회사는 신공법의 성능을 입증할 기회를 얻는 윈윈의 성과를 낸 것이다.


새로 포장을 한 구간은 국도42호선 통일공원 삼거리~삼환아파트간 150m의 신갈 방향 4차로 도로로 차량 통행량이 많아 도로 변형과 파손이 심하고, 차량 소음으로 인한 민원도 자주 제기되던 곳이다.


이에 해당업체의 건의에 따라 소음은 적고 수명은 긴 방사형 개질제의 특수 아스콘으로 포장을 했다.


이 업체는 특수 아스콘이나 저소음 포장, 미끄럼방지 포장 등의 신기술과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데 공용도로 내 품질시험이 필요해 구에 제안을 해왔다.



출처 : 매일일보(http://www.m-i.kr)

용인시 처인구, 국도42호선 4차로 150m 예산 없이 포장 - 매일일보 (m-i.kr)